유출샷에 기대감 고조되던 그랜저, 공식 티저 공개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4 11:07: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이미 각종 커뮤니티에서 유출샷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현대자동차는 24일 경기 화성시 소재의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 내 디자인센터에서 자동차 담당 기자단과 현대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자인 프리뷰를 개최하고 더 뉴 그랜저를 선보였다. 이와 함께 내외장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번 신형 그랜저는 현대차의 새 디자인 언어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한 만큼 비례적으로 앞서 출시된 신형 쏘나타의 이미지를 상당부분 보이고 있다. 비례, 구조, 스타일링, 기술의 4가지 기본 요소의 조화를 지향하는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는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를 통해 처음 소개됐으며, 신형 쏘나타에 최초 적용된 바 있다.

신형 그랜저는 르 필 루즈가 선보였던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된 전면부 디자인을 현대차 양산차로는 처음 적용했다. 단순히 헤드램프가 그릴을 파고 들어온 형태가 아니라 단절됐던 그릴과 헤드램프가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특별한 통합형 디자인으로 구현됐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구체적으로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으로 꾸며졌으며, 신형 쏘나타에 최초로 탑재됐던 ‘히든 라이팅 램프’가 주간주행등(DRL)으로 적용됐다. 쏘나타에서 선으로 구현됐던 히든 라이팅 램프는 마름모 모양의 면으로 적용됐다. 시동이 켜 있지 않을 때는 그릴의 일부이지만, 시동을 켜면 DRL로서 기능한다.

이번 그랜저는 전장이 4,990mm로 60mm 늘어나 신형 K7에 비하면 5mm 짧지만, 휠베이스는 40mm 늘어나 역으로 K7보다 30mm가량 길어졌다.

후면부는 일자형 리어램프가 핵심인 기존 디자인을 계승했다. 좀더 얇고 길어진 리어램프가 적용됐다.

이번 그랜저는 앞서 출시된 K7처럼 외장에만 한정된 디자인 변화가 아닌 내장의 디테일까지 크게 변화했다.

실내는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 디자인을 통해 라운지를 표방하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에어벤트는 길고 얇아졌으며, 크러시패드 아래쪽의 실버가니쉬는 64색 앰비언트 무드를 적용했다.

아울러 신형 K7과 같은 12.3인치 클러스터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이 적용됐으며 경계가 없는 심리스 형태로 제작 돼 시인성을 높였다. 아울러 인체공학적인 전자식 변속버튼(SBW)과 고급 가죽 소재가 적용된 센터콘솔은 편안하고 직관적인 UX(사용자 환경)를 추구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성공의 대명사’인 그랜저가 혁신적인 진보를 바탕으로 ‘더 뉴 그랜저’로 재탄생한다”며 “새로운 그랜저는 준대형을 넘어 전체 세단 시장을 이끄는 절대강자로서, 앞으로도 세단 시장의 성장과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출했다.

한편, 그랜저는 6세대 모델이 출시된 2016년 11월 이래 전월까지 국내 시장에서 약 34만 대가 판매됐다. SUV 시장의 인기 속에서도 세단 시장을 이끌며 이 기간 누적 판매량 기준 국내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다는 게 현대차의 평가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