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조선, 10월 전세계 발주량 86% 독점…中 누르고 압도적 1위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4:40: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지난달 한국 조선사가 중국을 제치고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8할 이상을 가져가며 세계 1위를 차지했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10월 한 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50만CGT(38척)이다.

이 가운데 한국은 2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LNG선 위주로 86%(129만CGT, 17척)를 수주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주량 10%를 차지한 중국(15만CGT, 8척)을 누르고 한국이 전세계 선박발주 1위를 차지한 것이다.

10월까지 누적 수주량에서도 한국은 695만CGT(39%)를 기록, 611만CGT인 중국(35%)을 추월하고 1위로 올라섰다.

누계 수주액 역시 159억7000만 달러로 세계 1위를 유지했다. 중국이 136억7000만 달러, 이탈리아가 74억7000만 달러, 일본이 44억9000만 달러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10월 말 전세계 수주잔량은 9월 말 대비 96만CGT 감소한 7454만CGT로 나타났다. 한국만 유일하게 94만CGT 상승했고 일본과 중국은 각각 71만CGT, 63만CGT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642만CGT에 이어 한국 2132만CGT, 일본 1191만CGT 순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올해 하반기와 내년 초에도 카타르, 모잠비크 등 LNG 프로젝트 물량의 발주가 예정돼 있는 만큼 올해 실적에 순풍이 불 것이라고 관측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달 한국 주력 선종인 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종이 많이 발주되면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했다”며 “연말에도 대형 LNG 프로젝트가 예정돼 있어 올해 한국 조선업계가 좋은 실적으로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