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1호 공약은? 전국단위 와이파이 망 형성…2022년까지 5만 3천여 개 구축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1-15 11:36: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1.09.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5일 21대 총선 1호 공약으로 ‘전국 무료 와이파이 시대’를 약속했다.

데이터 소비가 급격히 늘어나는 가운데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전국에 공공 와이파이 5만 3천여 개를 확대 구축해 취약계층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가계통신비 경감에 기여하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민주당은 “특히 공공 와이파이 확대 정책을 통해 20~30대 청년층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와이파이 구축 사업이 국민들이 일상적으로 많이 이용하는 교통·교육·문화시설과 취약계층이 주로 이용하는 보건·복지시설 등을 중심으로 전개될 것이라 밝혔다.

먼저 올해는 △전국 시내버스(5천 1백 대) △초·중·고등학교(5천 3백 개소) △보건·복지시설(3천 6백 개소) △교통시설(2천 개소) △문화·체육·관광시설(1천 개소) 등지에 총 1만 7천여 개의 와이파이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어 전국 모든 마을버스 2천 1백여 대는 2021년까지, △전국 모든 버스정류장·터미널·철도역(2만 개소) △문화·체육·관광시설(4천 2백여 개소) △보건·복지시설(1만여 개소) 등은 2022년까지 추가 와이파이망을 설치한다.

한편 안전한 공공 와이파이 사용을 위해 민주당은 매년 1만여 개소를 대상으로 보안기능과 고장 여부 등 실태조사 및 품질측정을 진행할 방침이다. 기존 와이파이도 보안기능이 우수한 AP와 WiFi 6(와이파이 기술표준 802.11ax) 등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올해 480억 원, 2021년 2천 6백억 원, 2022년 2천 7백억 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공공 와이파이 사업은 통신비용 절감을 통해 통신 복지를 확대하는 공공서비스 성격을 띤다”며 “민주당은 통신서비스에 대한 국가 책임성을 강화하고 정부 지원을 대폭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