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銀, 연체율·수익성 관리 어려워 소액신용대출 피한다…저신용자는 어디로?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1:0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저축은행들이 300만원 이하의 소액신용대출을 줄이고 있어 저신용 고객들의 불법 사금융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 같은 저축은행의 소액신용대출 기피현상은 연체율 관리가 어렵고 가계부채 총량 규제에도 포함된다는 점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 15일 저축은행중앙회가 공시한 자료를 보면, 올 2분기 자산기준 상위10개 저축은행의 소액신용대출 잔액은 554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동기(6165억원)에 비해 11%나 줄어든 수치다. 특히 OK저축은행과 웰컴저축은행은 각각 353억원, 225억원씩 소액신용대출을 줄여 두 곳에서만 578억원의 감소량이 나타났다. 이는 전체 감소량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수준이다. 올 2분기 기준 소액신용대출 잔액은 OK저축은행이 2014억원, 웰컴저축은행이 1428억원이었다.

지난 2016년 1분기만 해도 저축은행들의 소액신용대출 잔액은 1조1448억원이나 됐으나 현재는 13분기 연속 줄어드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소액신용대출 취급 감소는 법정 최고금리 인하 추세와 동반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6년 3월 법정 최고금리는 연 34.9%에서 29.9%로 줄었으며 작년 2월에는 24%까지 떨어진 바 있다.

이 같은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수익성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데 가계대출 총량만 차지하는 소액신용대출을 기피하는 저축은행이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급전이 필요한 저신용자들이 기댈 곳이 없어졌다는 게 전문가 등의 의견이다. 지금가지 저축은행의 소액신용대출은 저신용자들에게 급전대출로 요긴하게 쓰였지만, 저축은행들의 소액신용대출 축소로 저신용자들이 불법사금융으로 발길을 돌리는 경우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는 “저신용자 대상 소액신용대출은 연체율 관리가 어려울뿐만 아니라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수익성도 낮아져 기피하게 된다”며 “중금리대출이나 기업대출은 상대적으로 연체율이나 수익성 관리가 용이해 그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