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4.15총선 유세과정 성차별…성평등 문화 실현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8 10:5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가운데)심상정 정의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정의당 여성본부는 8일 상무위원회를 통해 21대 총선 과정에서 성평등한 선거운동이 이뤄졌는지 확인하는 설문조사 결과를 전날 보고하며 성평등한 정의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총선이 끝난 후 성평등선거에 대한 설문을 통해 실제 선거 과정에서의 성평등은 어떠했는지 확인했다.

설문은 SNS를 통해 응답자의 신원을 기재하지 않고도 작성할 수 있도록 했으며 설문에 응한 과반은 선거캠프원이며 자원봉사자는 17%, 후보자 본인은 14% 응답했다.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피해 경우 80%는 가해 행위자와 피해자의 관계가 선거 캠프와 무관한 유권자와 선거 관련자였다. 이 상황에 대한 선거 본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대다수가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성희롱이나 성추행 외에도 20%에 가까운 응답자가 일반 시민 유권자로부터 성차별적인 언행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했다. 성차별 발언의 주요 내용은 후보의 외모 평가나 비하, 자격·능력 평가와는 무관한 혼인, 가사 경험 여부의 질의 등 가부장제 역할을 부여하는 비난 발언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그러나 대부분 피해를 경험한 선거 관련자는 유권자로부터의 부정적인 반응이 후보에게 미칠 영향 때문에 문제 제기를 하지 못하거나 사후 대처를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성평등선거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성차별적인 상황을 마주한 후보자, 선거운동원 분들의 답변이 씁쓸하며 뼈아프게 받아들인다”며 “유세 과정에서의 성차별적 상황을 예방하고 혹은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보다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