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저금리에 회사채 발행 ‘활황’… 전월대비 27% 증가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2 11:15: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역대 최저 수준의 저금리로 채권 발행에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되면서, 기업들의 회사채 발행 열기가 뜨겁다.

1일 금융투자협회따르면 지난해 말 2.287%이던 무보증 회사채 3년물(신용등급 AA- 기준)의 금리는 8월 30일 기준 연 1.693%로 하락했다. 이는 세계적인 저금리 기조에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시장 금리가 급격히 내린 데 따른 것이다.

신용등급 AA인 SK루브리컨츠의 경우 지난달 27일 3년 만기 회사채 1000억원어치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1.50%보다 낮은 연 1.384%로 발행했다. 국내 민간기업이 공모 발행한 원화 채권 가운데 사상최저 금리에 해당한다.

SK루브리컨츠가 같은 날 발행한 5년물 금리는 연 1.398%로, 7년물과 10년물도 연 1.500%와 1.661% 수준이다.

공모채와 사모채를 통틀어 호텔롯데(신용등급 AA0)가 같은 달 29일 발행한 500억원 규모의 3년 만기 사모 회사채가 표면금리 연 1.32%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롯데쇼핑도 5년 만기 회사채 1000억원어치를 연 1.587% 금리로 발행했고, 7년물과 10년물 금리를 각각 연 1.669%와 1.796%로 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같은 회사채 발행 규모는 지난 7월 기준 16조5202억원으로 전월 14조1천832억원 보다 16.5% 증가했다. 특히 일반 기업들이 발행한 일반회사채 발행액은 지난 7월 6조1300억원으로 전월 4조8320억원과 비교해 27.1% 늘었다.

올해 상반기 전체 회사채 발행 규모도 86조975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81조5740억원 대비 5.5% 증가했다. 동일 기간 일반회사채 발행액도 20조7630억원에서 25조7712억원으로 24.1% 늘었다.

이와 관련해 김민정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회사채 발행시장에 우호적인 환경이 이어지고 있다”며 “상대적으로 금리 매력도가 높은 10년 이상 AA급과 A급 회사채를 위조로 강세가 이어질 것”이라 평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