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첩보’ 누가 줬나…박형철 “백원우가 줬다”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1-28 10:58: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백원우 “황운하 고발, 벌써 1년 전 일…檢, 왜 이제야 수사하나” 반발

▲조국 당시 민정수석이 지난해 1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국정원, 검찰, 경찰 개편 방향 등 권력기관 구조개혁 안발표를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조국 당시 민정수석,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수사한 것이 ‘청와대 하명(下命)’으로부터 비롯됐다는 의혹이 일자 청와대가 직접 나서 부인한 가운데,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김 전 시장에 대한 첩보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진술이 나와 파장이 예상된다.

28일자 SBS 단독보도에 따르면, 박형철 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해당 첩보를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이 반부패비서관실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첩보 보고서는 정식 공문 절차를 생략한 채 청와대 특별감찰반에 파견된 경찰을 통해 경찰청 특수수사과장에게 전달됐고, 이후 경찰청을 거쳐 울산지방경찰청으로 내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울산지청장은 황운하 현 대전지방경찰청장이다.

전날(27일) ‘뇌물 혐의’로 구속돼 서울동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조사에 이어 김 전 시장에 대한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은 박 비서관은 최근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첩보가 어디서 나왔고 어떤 통로로 백 당시 비서관에게 전달됐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조만간 백 민주연구원 부원장을 소환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라며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28일 입장문을 내고 “이 사건으로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장이 고발된 것은 벌써 1년 전 일”이라며 “황운하 청장의 총선출마, 그리고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건이 불거진 이후 돌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 가지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