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文정부, 능력도 안되면서 큰소리부터 쳐”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1:12: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심재철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26일 文정부에 “유럽발 여행객 조사한다고 하더니 이틀 만에 철회했다”고 꼬집었다. 


심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능력도 안 되면서 큰소리부터 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은 무능한 정권이 애초에 시진핑 방한 성사에 목매달며 중국발 입국제한을 안했던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 금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는 50조, 100조 지원한다고 하지만 현장에서는 그림의 떡”이라며 “고사 직전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마스크 줄에 이어 또 한번 긴 줄을 서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기업들도 만기 회사채를 겨우 막았다고 할 정도”라며 “정부는 회사채발 기업 위기설이 나오지 않도록 발 빠르게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심 공동선대위원장은 천안함 폭침 10주기에 “우리 국민들은 천안함 사이버 추모관에 헌화하고 계시다”며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천안함 유족을 별도로 만나 위로한 적도 없고 단 한 차례도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천안함 생존자들은 울분을 토하고 있다”며 “국립현충원 등 가장 기본적인 생년월일, 계급정보조차 잘못되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금이라도 당당한 대북정책을 추진해야 하다”며 “대통령은 내일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 참석해서 숭고한 뜻을 기리는데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천안함 폭침 공개 사과를 분명하게 요구해야 한다”며 “천안함 폭침 생존 용사들에 예우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