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억원대 납품 사기 사건에 휘말린 ‘한화호텔앤리조트’…회사도 피해자인가?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2 11:00: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호텔앤리조트가 100억원대 납품 사기혐의에 휘말렸다.

한화호텔앤리조트 임직원이 중소 육류도매업체 납품 대금 미지급 사태와 관련해 사기혐의로 검찰에 넘겨졌기 때문이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13일 대기업 납품을 중개해주겠다며 100억원어치의 돼지고기를 납품받은 뒤 이를 가로챈 돼지고기 유통업체 대표 A(45)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해 최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또 다른 중소업체로부터는 고깃값으로 20억원을 받고 고기를 내주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가로챈 돈을 한화호텔앤리조트에 진 157억원 규모의 채무를 갚는 데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한화호텔앤리조트 관계자들도 범행에 가담했다고 결론지었다. 납품한 고깃값만큼 채무를 줄이는 등 과정에서 A씨가 한화리조트의 담당 직원과 미리 공모했다고 본 것이다.

이에 해당 거래를 담당한 한화호텔앤리조트 차장급 직원 B씨와 이사급 C씨도 사기혐의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은 B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도주 우려가 크지 않다’는 이유로 기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한화호텔앤리조트 측은 JTBC 등 언론을 통해 “A씨가 운영하던 회사가 돈을 갚지 않아 발생한 사건”이라며 “우리도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결국 이 사건은 한화호텔앤리조트와 A씨의 채무관계로 인한 것으로, 피해는 제3자인 납품업체들만 보게 됐다.

이에 <본지>는 본인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한화호텔앤리조트 측에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는지’, ‘정상적으로 납품업체들에 대금을 지불했는지’ 등을 묻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

[사진제공=한화호텔앤리조트 홈페이지]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