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말산업 교육과정 운영체계 개편, 양성기관 지원·일자리 창출 강화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8 12:0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말 특성화 고교·대학인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지원 강화를 위해 2020년부터 말산업 교육과정 운영체계를 전면 개편한다고 7일 밝혔다.

마사회는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으로서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말산업 현장인력 양성·공급 역할과 더불어, 양성기관의 교육운영 지원 위한 말산업 표준교육과정 개발·보급, 학생 대상 해외연수 및 현장실습과정 등을 운영한다.

2020년부터는 말산업 신규인력 양성·공급을 위한 기능은 양성기관으로 전면 이양하고, 한국마사회는 양성기관 지원 기능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양성기관 교육기능 보수·심화와 양성기관 졸업생의 말산업 분야 취업지원을 강화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교원 대상으로 말산업 직무연수 및 1:1 코칭 프로그램 등을 시행하여 교원의 전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학생 대상으로는 현장 맞춤 및 해외전문가 초청 교육 등을 시행하여 취업대비 말산업 직무역량을 강화한다. 또한 찾아가는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 강화, 말산업 국내외 인턴십 지원 확대, 말산업 전문인력 경력관리시스템 신규 운영 통한 효율적 일자리 매칭에 나선다.

한편 농식품부 지정 말산업 전문 인력 양성기관들이 2020년도 신입생을 모집 중이다. 입학생들은 말산업 NCS 기반의 특화된 자격취득 연계 자체 교육과정과 더불어 한국마사회의 다양한 국내외 말산업 현장맞춤 교육, 인턴십 및 취업 후 보수교육 등의 평생 경력관리 지원프로그램을 받을 수 있으며, 졸업 후 말관리사, 말조련사, 재활승마지도사, 승마지도사, 장제사 등 말산업을 선도할 전문인력으로 활동할 수 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