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차, 보증수리 기간 연장 실시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2 11:21: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보증이 만료되는 고객 가운데 코로나19로 보증수리를 받지 못한 고객을 대상으로 보증수리기간 연장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관련 ▲의료진, 방역요원 등 코로나19 대응 인원 ▲병원 입원 및 자가 격리 등으로 이동이 불가했던 고객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외출을 자제한 전 고객 등을 위해 마련한 조치이며, 보증기간은 오는 6월 30일까지 연장된다.

해당 고객은 고객센터를 통해 사전 정비 예약을 하고, 오는 6월 30일까지 현대차·기아차 전국 서비스네트워크를 방문해 보증 수리를 받으면 된다.

현대차·기아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의료 지원 및 치료, 자가격리 등으로 인한 고객의 불이익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보증기간 연장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 고객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같은 조치는 현대차의 ‘코로나19 특별 보증 연장 프로그램’과 ‘기아 프로미스’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전개된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억 원을 기탁했으며, 중소 부품 협력업체에 1조 원 규모의 자금을 긴급 지원했다. 지난달에는 경북 소재 그룹 연수원 두 곳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방면으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