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자동차부품기업에 4200억 우대보증 실시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18 10:48: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기술보증기금 전경 (사진제공=기술보증기금)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은 18일 부터 위기에 처한 자동차부품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자동차산업 상생협약보증’을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상생협약보증은 지난 11일 현대자동차그룹, 한국GM,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과 체결한 ‘자동차부품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시행되는 것으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부품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고용위기 극복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완성차 대기업이 142억원(현대차 100억원, 한국GM 42억원), 정부가 100억원, 지자체가 70억원을 출연하고, 기보는 출연금 312억원을 재원으로 코로나19 피해로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등 유동성 확보가 어려운 자동차부품기업에 대해 4,2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우선 이날 부터 현대차 협력업체 등을 대상으로 한 ‘현대자동차그룹 특별출연 협약보증’이 시행된다. 기보는 현대차가 출연한 재원으로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의 1~3차 협력업체 약 5000개사를 대상으로 ▲보증비율 상향(100%) ▲보증료 감면(5년간 매년 0.3%P)을 통해 총 1500억원 규모의 우대보증을 지원한다.

또한, 보증한도를 대폭 상향해 운전자금의 경우 최대 30억원, 시설자금은 최대 100억원까지 지원 가능하며, 특히, 기술집약형중소기업은 운전자금을 최대 50억원까지, 우수기술기업은 운전자금을 최대 70억원까지 지원한다.

한국GM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한 한국GM 특별출연 협약보증도 곧 시행할 예정이며, 정부와 지자체별 출연금이 확정되면 자동차부품기업은 완성차 대기업 협력업체가 아니더라도 완성차 대기업 협약보증과 동일한 우대조건으로 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이번 상생협약보증은 기간산업인 자동차부품기업의 지원을 위해 정부, 민간 대기업,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도입한 민·관 상생협력 모델로,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 파트너십 구축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기보는 이번 정부, 현대자동차그룹,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계기로, 최근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부품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과 고용위기 극복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