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이 일본 위안부 지원금 못받게 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1 10:47: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피해자 A할머니 서신 공개
▲ 윤미향 의원직 사퇴정대협 해체!’ 1인 기자회견.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이 11일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대표 시절에 일본이 낸 지원금 수령을 원하는 위안부 피해자에게 이를 받지 말라고 종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윤미향 당선인이 수령을 원하는 피해자들에게 받지 말라며 피해자의 자발적 의사를 무시한 것이 문제가 됐다.

위안부 피해자 A할머니는 지난 10일 중앙일보를 통해 친필 서신을 공개했다. 서신에서는 “시장에 가는데 일본 순경에게 끌려갔다”며 위안부로 끌려갈 당시 상황이 적혀있었다. A할머니는 일본 순경들에게 심하게 폭행당했으며 위안소 생활은 중국에서 했다고 전했다.

이어 A할머니의 오빠 역시 일본 순경에게 붙들려가 폭행당한 뒤 숨졌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이 일본이 2015년 위안부 합의에 따라 화해·치유 재단을 통해 지원하는 1억원을 받지 말라고 만류했지만 A할머니는 “억울해서 받아야 되겠다”고 주장했다. 몇 몇 피해자 역시 수령을 원했지만 윤 당선인은 피해자 의견 수렴 없이 이뤄진 합의의 원천 무효화를 주장해 피해자들은 지원금 수령을 하지 못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이에 대해 수차례 윤 당인의 입장을 요청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11일 공대위 최덕효·김병헌 공동대표는 마포 성산동 인권재단 기자회견장에서 ‘윤미향 의원직 사퇴! 정대협 해체!’를 주제로 각각 긴급 1인 시위를 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