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소규모사업장 미세먼지 저감 지원사업…102억원 투입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10:46: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서울시는 26일 소규모 사업장 미세먼지 발생 감소를 위해 총 102억 원 예산의 방지시설 설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산업단지나 석탄발전시설 등 대규모 공업시설은 없지만,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2124개소) 중 90% 이상이 소규모 사업장으로 방지시설 개선에 차질이 있었다. 방지시설은 공업단지나 공장이 밀집된 지역에서 오염물질의 감소‧제거를 위한 시설이다.

중소기업, 비영리법인‧단체 등이 보조금 지원대상이다. 우선 노후 방지시설 운영 사업장, 사업장 밀집시설 소재 사업장, 주거지 인근 민원 유방 사업장 등에 우선권이 주어진다.

지원대상에 선정될 경우 보조금으로 방지시설 설치비의 90%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고, 시설 별로 최대 4억5000만원 한도 내에서 종류별‧시설용량별로 차등 지원 된다.

서울시는 방지시설 설치 후 3년간 오염물질 배출수준을 모니터링하고, 향후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이후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대기질 개선 및 미세먼지 저감에 노력할 것”이라며 “영세 사업장들이 최소한의 비용으로 환경오염 방지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참여신청은 사업자가 환경전문공사업체를 선정하고 구비서류를 준비해 다음달 16일까지 관할 자치구 환경 담당부서에 접수하면 된다. 이후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 전문기술사가 현장실사‧서류검토 등 심의를 거쳐 지원사업장을 선정한다. 이중 3년 이내 설치시설, 5년 이내 예산 지원 방지시설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사진 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