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이재용, 9번째 만남 성사…“삼성 13조의 통큰 투자 감사”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1 11:39: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삼성의 충남 아산사업장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 투자 및 상생 협력 협약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만남은 취임 이후 9번째다.

이날 이 부회장은 삼성디스플레이가 2025년까지 ‘QD(퀀텀닷) 디스플레이’ 개발에 13조 1000억원을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도 이 자리에 참석해 협약을 축하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서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와 충청남도가 총 13조 1000억원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서에 서명한다”면서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OLED 중심으로 재편해 세계시장에서 압도적인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하게 투자를 결정했다. 지자체도 인프라 구축과 정주여건 개선을 지원하는 것으로 화답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 좋은 소식을 전해주신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비롯해 함께해주신 기업인, 대학, 연구기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오늘 신규투자 협약식은 세계 1위 디스플레이 경쟁력을 지키면서 핵심소재‧부품‧장비를 자립화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제조 강국으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 역시 신규 투자계획을 발표하면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디스플레이 초장국을 만들자는 (대통령의)말씀은 저에게 큰 힘이 됐다”면서 “외부의 추격이 빨라질수록, 그 도전이 거세질수록 끊임없이 혁신하고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경기가 둔화되고 여러 불확실성으로 인해 어려운 시기지만 저희는 흔들리지 않고 차세대 기술혁신과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디스플레이 분야는)우리의 상상력만큼이나 무한한 분야에서 새로운 기차를 계속 창출할 수 있는 미래 성장 산업”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디스플레이는 이제 우리 모두의 손안에서, 그리고 가정과 사무실, 산업, 의료현장, 교육, 현장에서 손끝과 시선이 닿는 곳이라면 어디서든 사람과 세상, 시간과 공간을 이어주고 상상력을 실현하는, 융합시켜 주는 꿈의 플랫폼”이라며 “약속드렷듯이 차세대 핵심 대형 디스플레이에만 13조원 이상을 투자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우리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기업인의 소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