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태풍 ‘링링’ 피해지역 금융지원 실시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9 10:56: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태풍 피해 입은 중소기업과 개인 고객에게 총 1천억원 규모 신규 자금 지원
-분할상환 유예, 대출금리 감면 등 추가 혜택 제공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신한은행은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총 1천억원 규모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번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일시적으로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이내 총 8백억원의 신규 대출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피해 기업 중 대출금 분할상환 기일이 도래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분할상환금도 유예할 예정이며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해서 최고 1%까지 금리도 감면한다는 게 신한은행 측 설명이다.

아울러 태풍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에 대해서는 개인당 3천만원 이내 총 2백억원의 신규대출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관계자는 “역대 5위급 강풍을 동반한 이번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결정했다”며 “고객들의 필요 자금 확보와 피해복구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