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불매운동’에 발 등에 불 떨어진 롯데…돌파구 찾아낼까?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0:46: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롯데그룹 하반기 사장단 회의가 이틀째를 맞이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해 롯데그룹 유통 부문 대표, 임원들이 한 데 모여서 오프라인 매장 부진의 해법과 일본 불매 운동 여파와 관련한 해소 방법을 찾아낼지에 대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강희태 롯데쇼핑은 사장단 회의 참석차 잠실 롯데월드타워를 찾았으며, 일본 불매운동 해법을 묻는 기자들에게 “잘 해야죠”로는 답만 남겼다. 사장단 회의는 16일 식품 BU를 시작으로 20일까지 5일간 진행되며, 이날 회의는 유통 BU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롯데쇼핑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롯데 유통의 핵심부문이 포함된 계열사로, 최근 불매운동 여파에 가장 크게 노출돼 있는 있다.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과 합작해 만든 유니클로 역시 롯데쇼핑의 지분이 49%나 되는 상황이다. 더욱이 유니클로는 불매운동 확산과 본사 임원의 망언까지 겹치면서 이달 들어 매출이 30% 가까이나 줄어들었다.

편의점 체인인 세븐일레븐 역시 미국 브랜드지만, 일본 세븐일레븐이 100% 지분을 가지고 잇기 때문에 불매 대상이 됐다. 또 무인양품은 롯데상사가 4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데다가, 롯데백화점‧롯데몰 등 대부분의 매장이 롯데 유통매장 내에 위치하고 있어 불매운동 여파가 큰 상황이다.

 

여기에 더해 대형마트의 매출 둔화로 인해 롯데마트의 성장성도 둔화됐고, 백화점 역시 명품을 제외하면 매출이 하락하고 있어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앞선 신 회장도 지난 상반기 회장단 회의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을 강조하며 전략 마련을 요구한 바 있다.

아울러 신 회장은 지난달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와 강종현 롯데슈퍼 대표,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 등과 함께 출장길에 오르기도 했다. 따라서 업계에서는 이번 회의를 통해서 유통 BU의 새 성장 동력을 마련할 뚜렷한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에 주목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