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없는 ‘한농대 멀티캠퍼스’ 중간보고서…“‘국감’ 소나기 피하고 보자” 꼼수 의혹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8 13:53: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이달 초 발표 예정이었던 ‘한국농수산대학 멀티캠퍼스화’에 대한 연구용역 중간보고서가 아직까지 감감무소속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용역 발주기관인 농림축산식품부가 국민과 언론의 이목이 집중된 국장감사를 피하기 위해 발표 시기를 조율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김종회 의원(무소속)은 “정부 부처의 일부 연구용역은 해당 부처의 정책 기조에 맞추는 경향이 종종 발생한다”며 “한농대 분교 불가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김현수 장관의 입맛에 맞는 연구결과가 도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 때문에 농식품부가 전 국민적 관심이 쏠린 국정감사기간을 피해 공개시점을 조율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일단 ‘소나기 피하고 보자’는 전형적인 ‘꼼수’”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국정감사 때문에 용역 중간 보고서를 챙기지 못하고 있다”면서 용역 중간 보고서와 국감이 무관치 않음을 우회적으로 시사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그동안 이개호 농식품부 전임 장관은 ‘한농대 분할시도’에 대해 “한농대 분할은 없다”는 확고한 입장을 일관되게 유지해 왔다.

한농대 부지는 한 학년의 정원을 현행 500명에서 1000~2000명 수준으로 늘려도 충분히 수용 가능하며, 정원을 늘릴 경우 현 부지를 확대하거나 전북지역 내에서 부지를 찾는 것이 당연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김현수 장관 후보자는 지난 8우러 인사청문회에서 “한농대 발전 방안 연구용역이 진행 중인데 용역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예측할 수 없으며 결과를 보고 객관적으로 분할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언급 하는등 이개호 전임 장관과 확연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이에 한농대 분할의도를 완곡하게 표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증폭시켰다. 이후 이 발언으로 인해 전북 정관가와 200만 전북도민들의 여론이 들끓는 등 만만치 않은 후폭풍을 불러왔다.


한농대 분할 움직임에 대해 농업계와 교육계는 분할 자체가 세계적·대적 추세에 역행하는 구시대적 발상이라며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과거 정부는 1970년 후반 수도권 인구 분산정책을 위해 전국 9개(중앙대, 경희대, 한국외대, 단국대, 한양대, 건국대, 고려대, 동국대, 연세대) 대학을 상대로 분교를 설치했지만 이후 중복투자와 학생이탈 등 부작용이 심각해 중앙대학교를 비롯한 4개 대학(경희대, 한국외대, 단국대)이 2010년 이후 교육부 승인을 받아 본교와 분교를 통합한 바 있기 때문이다.

교육 전문가들은 남은 5개(한양대, 건국대, 고려대, 동국대, 연세대) 대학도 중복학과 조정,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향후 구조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서울에 소재하고 있는 육군사관학교, 지방에 위치한 경찰대, 육군3사관학교 등도 특정지역에 소재해 있다는 이유로 분할해야 한다는 주장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김종회 의원은 “농식품부가 국정감사를 피하기 위해 공개시점을 조율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농업계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며 “200만 전북도민들의 자존심이 걸린 중차대한 문제인 만큼 한농대 분할 음모를 조기에 종식하겠다”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