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5 11:00: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6억원 지원해 사회복지관 379개소 노후차량 정비
올해는 저소득 생계형 자영업자 차량 포함 74대 지원, 5년간 누적 413대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 차량대상 연 1회 정비공임료 20% 할인제도 운영 중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기아자동차는 지난 14일 서비스사업부 사옥에서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사업 ‘케이‧모빌리티 케어’의 2019년 사업결과 보고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아차는 2015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왔으며 올해까지 전국 379곳의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수리를 지원했다고 알려졌다.

또한 올해는 사회복지관 뿐만 아니라 저소득 생계형 자영업자의 노후차량도 정비 지원 범위에 포함시켜 총 74대를 지원, 5년간 누적 413대의 노후차량 수리비 6억원을 지원했다고 기아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 차량이 지정된 오토큐 사업장(전국 116개 지정 협력사)에서 차량정비를 받으면 1년에 1회에 한해 정비 공임료의 20%를 할인해 주는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기아차 관계자는 “케이‧모빌리티 케어를 통해 취약계층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지역과 소통하며 상생할 수 있는 활동들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