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현대아산 금강산 독점개발권, 北이 강탈…어느 기업이 北에 투자 하겠나”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4 10:40: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법원이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현재까지의 수사경과에 비춰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대통령까지 나서 집요하게 수사를 방해했지만 법원이 결국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인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와 같이 밝히며 “이제 검찰은 조국과 정권실세가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히 수사해 낱낱이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그것이 오늘날 검찰의 시대적 사명”이라며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도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군 인권센터와 여당이 황 대표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이른바 ‘계엄령 문건’에 대한 보고를 받았을 것이란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대해, 황 대표는 “지금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또 다른 꼼수로 국면을 전환하려 하고 있다”면서 “집권여당과 시민단체를 가장한 친문 친위단체가 합세해서 제1야당 대표를 공격하는 터무니없는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조국 대란과 총체적 실정으로 국민의 심판이 눈앞에 다가오는 것을 느끼자 노골적인 야당 흠집 내기에 나선 것”이라며 “정치공작에 앞장서고 배후를 조정하는 세력 모두에게 한국당은 반드시 정치적 책임,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과거 정권 사례를 보아도 정권 차원의 파렴치한 정치공작은 결코 성공하지 못했다”면서 “오히려 정권의 비참한 몰락만 앞당겼는데, 문 대통령은 제1야당 대표 흠집내기와 정치공작을 즉간 중단하고 국민의 뜻을 받들어 국정대전환에 나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국민과 함께 문재인 정권의 정치공작을 저지하고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을 하게 될 것”이라며 “저는 흔들림 없이 나라 살리는 구국의 길을 계속 담담하게 달려 나가겠다”고 했다.

북한 김정은이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싹 들어내라’며 금강산관광지구 내 우리 측 시설의 철거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서는 “김정은의 금강산관광 관련 망발과 이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대응을 보면 분노를 넘어 수치심이 들 지경”이라고 개탄했다.

황 대표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싹 들어내라는 김정은의 발언을 청와대 관계자는 남북대화가 재개될 수 있다고 해석했다고 하는데, 청와대 직원이냐, 북한 주석궁의 직원이냐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 돼버렸다”고 탄식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겨냥해서는 “우리 시설이 많이 낡은 것이 사실이라고 얘기했다고 하는데, 도대체 대한민국 장관인지 조선노동당 대변인인지 분간이 가질 않는다”고 질타했다.

문 대통령을 겨냥해선 “스페인 국왕과 국빈 만찬에서까지 DMZ(비무장지대) 평화 얘기를 운운하면서 허황된 평화 환상을 반복했는데, 평화경제를 주창한 바로 다음날 김정은에게 폭언을 듣고도 부끄럽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황 대표는 “이번 사태로 현대아산이 7670억을 투자해서 보유한 50년 금강산 독점개발권을 북한에 강탈당하게 됐는데, 어느 기업이 이제 북한에 투자를 하겠나”라며 “그런데도 평화경제 운운하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질 않는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김정은 심기만 살피는 문재인 정권의 굴종적 대북정책이 결국 이처럼 수치스러운 상황을 불러온 것”이라며 “도대체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눈에는 나라의 국격과 국민의 자존심은 보이지도 않는 것인지, 안보와 국민을 포기한 굴종적 대북정책을 끝내 고집한다면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늘 한국당의 새로운 외교안보통일 정책을 국민들께 말씀드리려 하는데, 새로운 한반도로 나갈 새로운 비전과 이를 이뤄나갈 구체적 방안을 담았다”며 “문재인 정권의 실패한 대북정책을 폐기하고 우리 당과 함께 정책, 안보 대전환에 나서는 게 옳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