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중 무역합의 낙관 전망에 주요지수 상승 마감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4 11:2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기자] 뉴욕증시가 미·중 무역합의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이 커지면서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로 거래를 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3.28포인트(0.29%) 상승한 2만8907.05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78포인트(0.7%) 오른 3288.1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5.07포인트(1.04%) 상승한 9273.93에 장을 마감했다.

미·중 무역협상 소식을 주목하면서 3대 지수는 이날 상승세로 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미·중은 15일 백악관에서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할 예정이며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번역 기간에 합의문 내용이 변경됐을 수 있다’는 소문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 관영언론 글로벌타임스는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협상단이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을 위해 이날 워싱턴으로 출발했다고 전했다.

특히 미국 정부가 곧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을 철회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S&P 500,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미중이 1단계 합의에 서명하기 이틀 전(13일) 미국은 중국을 환율조작국 리스트에서 제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