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짜장면’ 인기몰이…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0:55: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오뚜기가 새롭게 선보인 ‘짜장면’은 직화로 볶아 맛과 향이 살아있는 정통 옛날 짜장면으로 새로운 인기 제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오뚜기는 “출시한 신제품 ‘짜장면’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며 “짜장의 기본에 충실한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기존 인기 짜장라면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오뚜기 ‘짜장면’은 오랜 시간 양파와 춘장을 직화로 볶아내어 더욱 진하고 고급스러운 맛이 특징이다.

수타로 뽑은 듯한 탱글탱글하고 쫄깃한 면발과 정통 짜장소스의 조화로우며, 짜장의 고소함과 달콤함에 입맛을 자극하는 불맛을 적절하게 조화시켜 최상의 짜장면 맛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출시 이후 SNS를 통해 ‘이 제품 물건이다’, ‘맛있는 정통 옛날 짜장을 그대로 재현했다’, ‘풍부한 직화 소스의 향이 기존 짜장라면보다 한 수 위다’ 등 소비자들의 다양한 반응이 이어지며 큰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 짜장면은 직화 불맛을 그대로 담은 짜장의 기본에 충실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소비층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오뚜기]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