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웅진코웨이 ‘인수 코앞에’ 놔두고 막판변수?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4 11:05: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넷마블의 웅진코웨이 인수전이 끝을 향하고 있는 가운데, 최종 매각가를 앞두고 막판 줄다리기가 예상되고 있다. 웅진코웨이가 3분기 역대 최대실적을 기록하면서 웅진그룹의 협상력이 높아졌다는 평가도 있지만, 노조 이슈가 발목을 잡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4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웅진코웨이는 주말 전 마지막 영업일인 지난 1일 종가 9만 700원을 기록했다. 웅진씽크빅이 인수할 당시 코웨이 주가는 8만 3900원이었다. 한 때 7만원선까지 주저앉았던 웅진코웨이 주가는 넷마블이 우선협상짜로 선정된 이후 가파르게 오르고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더해 웅진코웨이는 3분기 호실적이 예상됐는데 실제로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운 것으로 발표되자 9만선을 돌파했다.

웅진그룹은 코웨이를 인수하면서 경영권 프리미엄을 고려해 지분 22.17%(1635만 87125주)를 1조 6900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이는 주당 10만 3000원에 해당하는 금액이었고, 이후 웅진그룹 측은 20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총 25.08% 지분을 확보했다.

이후에는 무리한 인수로 자금유동성에 대한 시장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서 웅진은 신용등급 하락을 겪는 등 위기감이 고조됐다. 이에 결국 코웨이를 다시 재매각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후 무리한 인수로 자금유동성에 대한 시장 우려가 높아지면서 웅진은 신용등급 하락을 겪는 등 위기감이 고조됐다. 결국 웅진그룹은 코웨이를 다시 팔기로 결정하고 한국투자증권을 매각주관사로 한 재매각 절차를 진행 중이다. 당초 넷마블은 코웨인 인수자금으로 1조 8000억원대 중반을 써내면서, 넷마블과 웅진그룹 간의 간극이 크지 않았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현 주가 상황과 웅진코웨이 호실적 행진을 고려하면 웅진이 더 높은 인수가를 제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웅진은 예비입찰 단계에서 최소 1조 9000억원 이상, 2조원에 육박하는 금액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영권 프리미엄을 감안해 투입금액 이상을 회수하기 원하는 웅진그룹 입장에서는 최근의 호실적과 주가흐름이 협상력을 높여준다는 점에서 호재인 것이다. 이에 반해서 넷마블은 정밀실사 단계를 거치면서 제시한 금액보다 낮은 인수가를 제시함으로서 맞불을 높을 가능성도 있다.

더욱이 현재 웅진코웨이의 경우 렌탈시장에서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지만, 후발 주자로 나선 업체들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뒤쫓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시장에서 신규유치 계정 성장세는 이미 후발주자들에게 뒤쳐진 상황이다.

동남아와 미국 등 해외시장의 성장성과 관련해선 순조롭다는 웅진 측과 아직 낙관하긴 힘들다는 넷마블 측의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따라서 양측 입장차는 최종 인수가 협상에서도 적지 않은 진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