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이면합의서 진위 확인 전까지 박지원 임명 유보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8 10:29: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의 6.15 남북정상회담 당시 대북송금 의혹 문서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28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를 유보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남북 이면합의서(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의 진위 확인을 위해서다.

주호영 원내대표와 하태경, 이철규, 조태용 의원은 이날 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진위 확인 전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에 3년간 30억달러를 지원하는 이면 합의서가 작성됐다면서 ‘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를 공개했지만 박 후보자는 “위조 문서”라며 부인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면합의서 출처에 대해 “믿을만한 전직 고위 공무원이 제보해 준 복사본”이라며 “정확한 출처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간담회가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나 “박지원 후보자 본인까지도 학력위조와 관련한 교육부 감사에 반대 안 한다고 했다”며 교육부의 즉각적인 감사를 촉구했다.

이면합의서에 대해서는 “진짜 문서라면 북한도 갖고 있을 것이고, 그러면 북한이 박지원 국정원장 됐을 때 합의서 공개할 테니 우리말 들으라고 협박카드로 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