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조한 탑승률’ 일본 노선…제주항공도 제주-후쿠오카 노선 잠시 ‘중단’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2-20 11:3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제주항공이 제주-후쿠오카 직항노선을 취항한지 6개월 만에 잠시 중단한다.

이는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한일 양국 관계가 악화되면서 일본을 찾는 관광객이 눈에 띄게 줄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제주항공은 탑승률이 저조한 제주-후쿠오카 노선 운항을 내년 1~2월 두 달 동안 잠시 중단한다고 20일 밝혔다. 현재 홈페이지를 통한 티켓 판매를 중지한 상태다.

앞서 지난 7월 제주항공은 4년여 만에 제주-후쿠오카 직항노선을 재개해 주 3회 일정으로 운행해왔다.

그러나 7월부터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이 최근까지 장기화 되면서 탑승률에 적지 않은 타격을 받았다.

제주항공에 따르면 취항 첫 달인 7~8월 해당 노선 탑승률은 70~75%에 달했다. 그러나 9월 들어 40% 중반대로 급격하게 꺾인 뒤 이달에는 20%까지 주저않았다.

제주·후쿠오카 노선 비행기 한 편을 좌석 10개 중 8개가 빈 좌석이 상태로 운항할 때마다 수백만원의 적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일본 노선에 대한 저조한 탑승률로 인한 임시 운항 중단은 제주항공만의 문제는 아니다.

제주항공보다 앞서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에어부산·티웨이항공 등도 일본 여행객 감소 등을 이유로 일본 노선 운항을 축소하거나 중단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낮은 탑승률과 적자 폭 확대에 운항을 더 이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내년 3월 이후 양국 관계 호전에 따른 운항 재개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