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후임 정세균, 20여년간 안 갚은 억대 빚 총리 지명 직전 털어내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26 10:36: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 따르면…
J씨에게 20년 전 1억 2천만원, 10여년 전에 2억 빌리고 여태 안 갚아
지명 10일전(지난 6일) 일괄변제, 이자 지급 불투명, 사실상 무상증여 의혹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지명된 정세균 후보자가 사인에게 진 억대의 빚을 20여 년간 갚아오지 않다가 총리 지명 직전에 일괄 변제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이날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밝힌 ‘국무총리 인사청문회 재산관련 자료’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2000년 3월 정모 씨로부터 1억 2천 5백여만원을 빌렸으며 ▲2009년 10월에도 동일인으로부터 5천만원을 더 빌렸는데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2010년 7월 들어서도 1억 5천만원의 빚을 지는 등 한 사람에게만 무려 3억 2천여만원의 채무를 졌다고 한다.

하지만 채무상환은 최장 20여년간 이뤄지지 않았다고 한다. 정 후보자가 제출한 채무변제확인서에는 억대 채무에 대한 이자 지급 여부도 적시되지 않았으며, 차용일 당시 변제일 설정 여부도 빠져있었다는 것이다.

억대 자금을 수십 년간, 이자 지급도 없이 상환하지 않았다면, 이는 채무가 아니라 사실상 증여를 받은 셈이며, 마땅히 증여세를 납부해야 한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아울러 정 후보자는 수십년간 안 갚던 빚을 문재인 대통령의 총리지명(12월 17일) 10여일 전에 모두 털어냈다고 한다.

자료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채권자 정모 씨에게 빌린 3건 총액 3억 2천여만원을 지난 6일자로 모두 변제했다고 밝혔다. 내정 직전에 억대 빚을 일거에 청산한 이유와 변제금의 출처, 단번에 갚을 수 있었으면서 왜 지금까지 방치 했는지에 대한 규명이 필요하다는 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김상훈 의원은 “수억의 금전이 오갔는데 수십년간 이자 및 변제행위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상 증여관계가 성립된 것”이라며 “이에 따른 세금을 회피하다가, 총리 내정으로 급히 채무를 변제한 것이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따.

이어 “정후보자는 정모 씨 외에도 후원회 관계자, 인척 등 유독 사인 간의 금전관계가 빈번했고, 이 또한 모두 2019년 하반기에 변제됐다. 불투명한 현금거래의 이유가 무엇인지 청문회에서 따져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