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난 친박에 빚진 것 없어” 발언에 비박계 반발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1 11:0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주요 당직을 친박계가 장악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나는 친박에 빚진 것이 없다. 내가 박근혜 정부에서 일했다는 것이지 그 때 정치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도로 친박당’이라는 조어는 누가 만든 것이냐”라고 되묻기도 했다.

황 대표는 30일 국회 인근 식당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내년 총선과 관련해 “여러 정파가 같이 싸워서는 안 될 것 같다. 한국당이 지금 이 모습으로는 이기기 쉽지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또 “다양한 방식이 있지만 결국 보수 통합으로 총선을 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당내 ‘친박계 독식’ 등 계파갈등 지적에 대해 ‘친박에 빚진 것이 없어 친박만 기용하지는 않는다’는 취지로 말했지만, 당내 비박계 인사들은 다르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노선과 좌표가 명확하지 않아 과거세력들의 반동이 강하게 일어나면서 ‘구체제 부활’이 가능할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며 “변하지 않는 보수는 수구다. 당이 개혁노선을 표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찍이 장 의원은 당 지도부에 대해 정면으로 비판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지난달 장 의원은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 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며 “당 지도부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 뿐”이라 질타했다.

‘공감과논쟁 정책센터’의 장성철 소장도 29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장으로 한국당 유기준 의원이 지명된 것을 거론하며 “유 의원은 친박 핵심으로 활동했고 스스로 해양법 전문가라 말하고 있고 해양수산부 장관도 지냈다”며 “그런데 사개특위는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등을 결정하는 자린데 과연 최적임자인가 하는 논란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친박만 챙기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있을 수 있고, 문 정권을 향해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재 쓰라는 황 대표와 한국당 본인들이 그렇게 하고 있지 않다”며 “본인들 주장에 대한 정당성이 상실되는 결정적 장면의 하나”라 비판했다.

홍준표 전 대표도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모두가 힘을 합쳐 ‘보수 빅텐트’를 만들어도 좌파 연합을 이기기 어려운 판인데 한국당이 극우만 바라보며 나날이 ‘도로친박당’으로 쪼그라들고 있으니 국민들이 점점 외면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의원은 “당 대표 경선 때도 친박 지원을 받은 것은 천하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이런 식이라면 친박, 비박 모두에게 버림받을 것”이라 경고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