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과방위 “양승동, KBS 현안보고 국회 불출석…윗선 지시 있었나?”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07-15 10:27: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양승동 KBS사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자유한국당은 15일 “양승동 KBS 사장이 여야 3당 합의로 결정된 KBS 현안보고 (국회)출석요구를 일방적으로 불출석하기로 문자 통보했다”며 윗선 지시의 불출석을 의심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국당 김성태(비례)·박대출·박성중·송희경·윤상직·정용기·최연혜 의원 등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무엇을 숨기려 하는가”라며 이와 같이 지적했다.

한국당 과방위원들은 “KBS는 지금 ‘시사기획 창’ 재방송 불방과 관련해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의 외압의혹에 연루되어 있다”며 “이에 국회 상임위원회를 통해 방송법 위반 여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었고 또한 기자 보복성 징계나 적자 경영 등 KBS 중요 현안도 국민 관심사”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 (양승동 사장이)갑작스럽게 문자로 불출석을 통보하는 것은 이해가 어려운 처사”라며 “KBS 양승동 사장의 출석은 여야 합의로 이루어 진 것으로, 여당에서조차 KBS의 문제점에 대해서 공감하며 출석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양 사장의)불출석은 (국회 과방위)위원장과 여야 간사의 서면동의가 있어야 하는데 절차까지 어겨가며 하루 전날 갑작스럽게 결정을 번복했는지 의문”이라며 “과연 양 사장의 개인적인 결정으로 볼 수 있겠는가, 여야 간 합의조차 뒤집을 수 있는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들은 “지난달 18일 방영된 ‘<시사기획 창> 태양광 사업 복마전’ 편은 청와대의 TF 회의 이후 면적 제한이 자리는 등 각종 비리 의혹을 밝혔는데, 방송 직후 청와대 윤도한 수석의 2차례 브리핑으로 반박 성명을 냈고 재방송이 불방되면서 외압 의혹을 낳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면을 보아도 석연치 않다. ▲윤 수석과 연락한 사람은 누구이며 어떤 지시를 받았는가? ▲보도본부장은 어떤 경유로 재방송 불방을 시도했고 결정하였는가? ▲제작진에 사전 통보는 왜 없었나? 등 의문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과방위는 “이는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방송법을 위한해 실형을 선고받았을 때와 매우 유사한 상황으로 방송 편성 독립권을 명백하게 침해한 것”이라며 “전 정부 이정현 수석은 잘 알던 지인인 본부장에게 전화 걸어 읍소한 것만으로도 방송법 위반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것을 상기하면 방송 편성 독립권을 명백하게 침해한 윤도한 수석과 양승동 사장은 중벌을 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나아가 “뿐만 아니라 KBS 이사회도 피행을 거듭하고 있는데, 시사기획 창과 관련한 논의 자체가 원천 봉쇄된 것”이라며 “재방송 불방에 이어 이사회 파행 그리고 사장의 불출석까지 일련의 사태가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뒷배경에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며 의구심을 내비쳤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도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해선 안 된다. 거짓의 눈덩이가 굴러 눈사태를 일으킬 지경”이라며 “여당이 정부를 제대로 견제하지 못한다는 증거로,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국회 차원에서 청문회를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도한 수석을 비롯한 외압 관련자들 뿐 아니라 태양광 비리에 연루된 자들을 모두 증인으로 소환해 진실을 명백하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국당 과방위는 “이미 KBS가 공정성을 잃고 휘청거리는 것은 모든 국민이 알고 있다. KBS 구성원들 사이에서 조차도 현 경영진에 대한 성토가 이어지고 있는데, 조지오웰의 동물농장 돼지들은 자신들이 다른 동물보다 더 평등한 존재라고 주장했다”며 “지금 KBS 경영진이 딱 그 꼴”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권력을 따라 파멸을 택할 것인지, 진실을 밝히고 선처를 청할 것인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