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에도 서울 아파트값 ‘껑충’…대전·부산도 상승폭 확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2 11:04: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강력한 규제도 서울 아파트값은 여전히 고공행진 하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21일 발표한 ‘11월 3주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18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0.09%)보다 0.01%오른 0.1%를 기록했다. 이는 21주 연속 오름세다.

감정원은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 부여로 아직 제도 시행의 체감도가 낮다”며 “매물 부족과 풍부한 유동성, 지역별 갭메우기 등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자치구별로 보면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는 0.14% 올라 전주(0.13%)보다 상승폭이 늘었다.

송파구(0.14%→0.13%)를 제외한 강남구(0.13%→0.14%)와 서초구(0.14%→0.16%), 강동구(0.11%→0.15%)는 모두 상승세를 이어갔다.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동작구(0.18%)로 동작·노량진·상도동 위주로 상승했다. 양천구(0.15%)는 특목고 폐지 발표 등으로 우수한 학군 영향 등으로 0.15% 올랐다.

전국 아파트값도 이번주에 0.08% 올라 전주(0.06%) 대비 상승폭이 늘었다. 수도권(0.10%→0.11%)과 서울(0.09%→0.10%), 지방(0.01%→0.06%) 모두 상승폭이 확대된 영향이다.

특히 대전이 0.41%를 기록해 전국에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부산은 조정대상지역 해제로 0.19% 상승률을 기록했다. 특히 해운대구(0.71%)는 구 외곽(반송동)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상승했으며 수영구(0.69%)와 동래구(0.59%), 남구(0.22%)도 이번주 상승세를 보였다.

부산은 해운대구와 수영구 등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상승 폭이 두 배 가까이 뛰며 0.19% 올랐고, 울산도 조선경기 회복과 재개발 사업 기대감으로 0.1% 넘게 상승했습니다.

잇따른 부동산 규제에도 이처럼 집값이 오름세를 멈추지 않으면서 정부 정책에 대한 회의론이 수면위로 뜨고 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지나친 규제로 인해 강남·목동 등 관심 지역의 매물은 부족하고 젊은 세대들은 집을 구하는 게 더욱 어려워졌다”며 “대통령이 집값이 안정됐다고 말하는 것은 현실을 제대로 간파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