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변단체 전락’ 비판받는 참여연대…김경율에 조국 사태 침묵 요구?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10:4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정부와 특정 정치세력, 기업에 정치적·재정적으로 종속되지 않고 독립적으로 활동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참여연대가 조국 사태와 관련해 입 다물고 정권 눈치만 보는 모양새를 연출하면서 ‘관변 시민단체로 전락했다’는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참여연대가 조국 사태에 대한 내부의 문제제기를 묵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3일자 단독 보도에 따르면, 조국 사태에 침묵했던 참여연대를 신랄하게 비판하며 참여연대를 떠났던 김경율 전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은 조국 사태 관련 참여연대가 내부의 침묵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4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조국 전 장관 관련 논란에 대해 회원님들께 드리는 글’을 통해 “경제금융센터 차원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의 사모펀드 불법 투자 의혹에 대한)자료를 수집·분석했지만 아직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면서 “상임집행위원회에서 의혹을 제기해야 한다는 제안도, 논의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경율 전 위원장은 참여연대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에 “펀드라는 글을 텔레그램 방에서 검색을 했는데, 제가 문제제기 한 건 그럼 뭐냐는 거죠”라며 “상임위에서도 펀드 관련 논의가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참여연대가 자신의 주장을 의도적으로 묵살했다고도 했다.

김 전 위원장은 “‘너 안 된다. 기소 전까지 조국 관련 논평을 내지 말자. 다만, 조국 부인이 기소되면 파면 요청하는 논평을 내보내자’ 이렇게 했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참여연대 상임위 회의록에 ‘조 후보자를 비판해야 한다’, ‘검찰 수사가 끝까지 갈 경우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자신의 주장이 기록됐지만 결론적으로 참여연대는 입장을 내지 않는 것으로 정리됐다는 게 김 전 위원장의 지적이다.

김 전 위원장의 이 같은 입장에 참여연대 측은 “언급 자체가 없었다고 봐야 된다. ‘조국이 문제다’ 이런 얘기를 했다고 해서 논의했다고 할 수 있겠느냐”며 논의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