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채 신속인수제 시행 본격화…코로나19 피해 업종 ‘핀셋’ 처방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10:2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달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에 압박을 받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회사채 신속 인수제가 이달 중 실시된다. 이 제도가 실시되는 것은 7년여 만이다.

회사채 신속 인수제는 정부가 내놓은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중에서도 특히 경기 침체 직격탄을 맞은 특정 업계에 대한 ‘핀셋 처방’이 될 것으로 보인다.

7일 금융업계와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자산 2조원 이상 증권사에 산업은행의 회사채 신속 인수제 인수액 4조4000억원 중 10% 매입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4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물량이 6조5000억원에 달하는 가운데 금융당국은 회사채 신속 인수제 가동을 예고한 바 있다.

회사채 신속 인수제는 일시에 대규모로 만기가 도래한 회사채를 상환하기 위해 기업들이 회사채를 발행하면 이를 산업은행이 인수해주는 제도다. 기업 입장에서는 회사채 만기 상환 부담을 덜게 된다.

산은은 회사채 80%를 인수해 기업의 상환 리스크를 줄여주고, 인수분을 채권은행과 신용보즘기금(신보)에 매각한다. 신보는 인수한 회사채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채권(P-CBO)을 발행한다.

P-CBO는 신용도가 낮은 기업의 신규 발행채권을 모아 신보의 보증을 통해 유동화 시키는 증권을 말한다.

최근 기업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다. 특히 항공, 영화관, 호텔, 유통업계 등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최악의 경영위기를 맞고 있다.

특히 이달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물량이 6조5000억원에 달하며 갑작스레 도산하는 기업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4월 위기설’까지 언급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자금 조달 위기를 막기 위해 정부는 지난달 24일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을 내놓으며 기업과 금융시장에 100조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하고 본격 가동에 나섰다.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회사채 발행을 지원하는 6조 규모의 P-CBO 프로그램도 실시한다.

이와는 별개로 4월 만기가 도래하는 회사채 차원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견기업과 대기업을 위한 회사채 신속 인수제를 부활시켰다.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2001년 당시 유동성 위기를 겪은 하이닉스 등을 지원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도입됐다.

이후 2013년 조선·해운 등 부진 업종을 지원하기 위해 6조40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해 지원한 바 있다.

이번에 부활하는 회사챈 신속인수제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종이 지원 대상 1순위로 거론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연합뉴스의 보도에서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우량채를 매입하는 반면 회사채 신속인수제는 일시적으로 유동성 우려가 있는 대기업을 지원하는 방안”이라며 “투트랙 전략인 셈”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