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고려대학교와 ‘블록체인기술 공동연구 협약’ 체결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4-22 10:28: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미래금융산업 선도 및 신규 비즈니스 모델 개발 위한 협업 다변화
상호 인력교류, 콘텐츠 공유 등 산학협력 본격화로 가시적 시너지 기대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KEB하나은행은 지난 19일 고려대학교와 블록체인기술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로, 누구나 열람할 수 있는 장부에 거래내역을 투명하게 기록하고 수많은 컴퓨터에 복제해 저장하는 분산형 데이터 저장기술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블록체인 기술 공동 연구▲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및 콘텐츠 공유▲블록체인을 활용한 상품 및 서비스 개발▲블록체인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 및 창업센터 운영 지원 등 긴밀한 공조로 산학 간의 시너지를 극대화 할 계획이라고 하나은행 측은 전했다.

KEB하나은행은 국내 은행 최초로 세계적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하이퍼레저 및 기업 이더리움 연합에 가입하였으며, 블록체인 관련 47개의 특허를 출원하는 등 금융권 블록체인 사업을 선도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려대학교는 다양한 학과의 참여로 구성된 블록체인연구소를 중심으로 산업 전반에 걸친 다방면의 연구와 조사를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이번업무협약의 첫 사업으로 ‘학생증카드 발급’에 블록체인기술을 도입하여 기존 프로세스의 변화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기존에는 학생증카드 발급 대상자의 학적 정보를 수기로 학교에 검증 받아 최종 확인 후 발급하는 등 절차가 복잡했으나,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원장을 이용하여 양 기관에 학생증카드 발급 대상자의 학적 정보가 공유되고 자동으로 상호 정보가 검증됨으로써 업무량 및 발급기간의 획기적인 단축이 기대된다는 게 하나은행과 고려대학교 측의 입장이다.

그 밖에도 향후 블록체인 기반 분산원장 플랫폼 참여 기관을 확대하여 증빙서류의 간소화 및 무 서류 업무처리가 가능한 은행 시스템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KEB하나은행 한준성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보다 편리하고 혁신적인 금융서비스개발에 블록체인기술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며 “고려대학교와의 산학협력 시너지를 통해 금융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확보하여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