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중앙회, 반복되는 전산장애…원인은 IT인력 부족?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11:19:3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저축은행중앙회가 전산망 재정비에 60억원 이상의 돈을 들였지만 인력 부족 등의 문제로 전산 장애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흡한 대처로 소비자 불편을 야기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3일 관련업계는 지난 3일 오전 11시30분에 저축은행중앙회 전산장애가 약 1시간 동안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에 일부 회원사가 요청했던 체크카드 결재 승인 1000여 건이 이뤄지지 않아 고객들이 불편을 겪었다는 후문이다.

중앙회 측은 중앙회 통합전산망과 저축은행 미통합(개별) 전산망 사이 정보교류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한 것이라고 당시 설명했다. 해당 통합전산망은 저축은행 79개사 중 67개사가 이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회는 지난해 2월, 회원사 예금이자 약 1억원 중복 지급 사고 뒤 지난 5월 67억원을 투자해 전산을 재정비했던 바 있다.

해당 사고는 자유저축예금과 기업자유예금 전체 8만 계좌 가운데 약 800계좌에 약 1억원의 이자가 중복 지급되면서 벌어졌다.

이 같은 사고에 따른 후속조치로 전산 재정비에 착수한 중앙회는 통합금융정보시스템을 유지·보수하는 IT업체를 선정해, 2년 동안 통합금융정보시스템 및 중앙회 업무 전산자원의 안정적 운영과 전산시스템 유지보수를 해 줄만한 용역을 확보하는 작업을 지난 6월부터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회의 이런 노력에도 전산장애는 지속적으로 발생했고 시스템 운용에도 허점이 발견돼 중앙회의 대처가 안일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올해부터 금융위원회가 시행하고 있는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을 보면, 금융사는 주요 전산장비 및 통신회선 이중화, 재해복구센터(백업센터) 전산센터 30km 밖에 위치, 재해 대응훈련(BCP) 연 1회 실시를 의무화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하지만 중앙회는 이를 지키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중앙회 내부 관계자는 “전산망의 경우 내부망과 외부망을 각각 코스콤, KT망을 이용하는 등 단일망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회 측은 비상사태를 대비해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2명의 직원을 야간에 상주시키고 주말에도 6명을 교대 근무시키고 있다고 밝혔지만, 해당 인력들은 복구에 당장 나설 수 있는 능력이 없어 전산장애 발생 시 상황 전달만 할 수 있는 수준이라 실효성은 없어 보인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의견이다.

아울러 중앙회는 지난 4월 신입직원 10명을 채용한 후 6명을 IT(IT일반, UX/UI디자인, 웹기획) 부문에 배치했으나 이는 인력이 충원된 것이 아니라 이미 유출된 내부 인력의 빈자리를 채우는 데 그쳤다는 평가다.

이에 중앙회 관계자는 “IT부문 정상 업무를 위해서는 8명의 추가 인력 채용이 시급하지만 예산 부족 문제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67억원이나 투자해 전산망을 재정비 했어도 인력 부족 문제가 지속되면 사고가 재발할 위험이 높다”고 우려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