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이 말한 캠핑장, 송철호 선거캠프?…유성엽 “靑·경찰 움직였다면 명백한 선거개입”

김영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5 11:1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유성엽 대안신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제6차 상임운영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의혹 첩보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드러난 것과 관련해, 대안신당(가칭)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5일 “청와대가 말한 ‘캠핑장’ 제보가 사실은 (송철호 울산시장)선거캠프 제보였던 것”이라고 질타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준위 상임운영위회의에서 “만약 확인되지 않은 상대 선거캠프의 제보 하나를 갖고 청와대와 경찰이 움직였다면 명백한 선거개입이고 관권선거”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앞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4일) 브리핑을 통해 “2017년 10월경 당시 ‘(청와대)민정비서관실 소속’ A 행정관이 제보자(송병기 부시장)로부터 스마트폰 SNS를 통해 김기현 전 시장 및 측근에 대한 비리 의혹을 제보 받았다”면서 “A 행정관은 제보가 담긴 SNS 메시지를 복사해 이메일로 전송한 후 출력했고, 외부 메일망 제보 내용을 문서 파일로 옮겨 요약하고 일부 편집해 제보 문건을 정리했으며, 그 과정에서 새로 추가한 비위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제보자 송병기 부시장과 A 행정관 관계에 대해선 “청와대 오기 전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설명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 부시장이 청와대 소속 인사에게 제보했다는 청와대 주장과 달리 송 부시장은 4일 KBS에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말했다.

송 부시장은 “2017년 하반기나 연말쯤에 청와대 행정관이 아닌 지역에 있는 여론을 수집하는 쪽에서 연락이 왔다”며 “여론조사 목적으로 청와대가 아닌 다른 곳에서 늘 연락이 왔다”고 했다.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이 제보를 받았다고 했지만 제보자인 송병기 부시장은 청와대 쪽이 아니라고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유성엽 의원은 “송 부시장은 정부가 요구해 알려줬다고 답해 청와대와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날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한 청와대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에 대해선 “정부여당에서는 검찰이 검찰개혁에 저항하는 거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저는 대통령과 청와대, 여당이 검찰을 잘못 대해온데서 비롯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당초 무리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키기 위해 검찰 수사에 오히려 청와대와 여당이 도를 넘어 개입한데서 검찰의 반발을 불러온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