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미국주식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 서비스 개시…“높은 변동성 대응 용이”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5 10:14: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KB증권은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M-able(마블)’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 ‘H-able(헤이블)’을 통해 미국 정규장 마감 후에도 일정 시간 동안 미국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시간외거래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KB증권은 미국 기업의 분기 실적발표가 정규장 개시 직전이나 마감 직후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지만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시간외 거래를 할 수 없어 실적발표에 따른 가격 변동에 대응이 어렵다는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준비했다.

이에 따라 정규장 마감 직후 실적이 발표 되면 시세의 급등락을 지켜보면서도 거래할 수 없었던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시간외 거래에 참여할 수 있어 고객들의 매매 편의가 크게 증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홍구 KB증권 WM총괄본부장은 “미국 상장 대형 기업들의 실적은 개별 기업 실적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어 미국 주식 장 마감후 시간외거래는 고객들에게 더욱 높은 차익 실현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 해외주식 거래는 매매, 환율에 의한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미국주식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 이용 시 시간외거래의 가격은 정규장의 고가와 저가의 범위를 벗어날 수 있고, 거래소간 전자거래 (ECN)의 제한적인 지원과 낮은 유동성으로 호가가 비정상적으로 보일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한다. 

 

(사진제공=KB증권)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