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우수 시공자 감사패 수여 등 3중 ‘겹경사’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0:33: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태영건설은 최근 방글라데시 치타공 상하수청이 주관하는 우수 시공자 시상식에서 방글라데시 모두나갓 정수장 사업장 시공과 관련 감사패를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방글라데시 모두나갓 정수장은 세계은행 차관 사업으로 치타공 상하수청이 발주해 수주한 공사로, 취수장(10만톤/일), 정수장(9만톤/일) 및 가압장(4만5천톤/일)의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다.

세계은행은 치타공 상하수청이 시행한 치타공 상수도 개선사업을 세계은행 동남아시아 사업장중 최우수 사업장으로 선정하면서 치타공 상하수도 청장 등 관계자들을 세계은행 본사에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치타공 상하수청은 치타공 상수도 개선사업의 핵심 사업인 모두나갓 정수장 건설공사를 훌륭히 준공한 태영건설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번 수상으로 태영건설은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방글라데시 물 시장에서 기술력과 시공관리 능력을 보여준 셈이다.

앞서 태영건설은 지난 1일 환경부가 주관하는 ‘2019 환경 기술개발 우수성과 20선’에서 ‘물’ 분야 우수 연구과제에 선정되는 등 국내 환경분야에 있어서도 인정을 받은 바 있다.

‘2019 환경 기술개발 우수성과 20선’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기후대기, 실내안전보건, 자원순환, 물 등 4개 분과로 구성되며 지난해 창출된 연구성과를 대상으로 접수된 후보기술 72개 중 우수성과 선정평가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태영건설은 ‘2019 환경 기술개발 우수성과 20선’에 호기성 입상 오니(Aerobic Granular Sludge, AGS)를 이용한 고효율 질소저감 연속회분식 하수고도처리공법(AGS-SBR) 기술이 우수 연구과제로 선정됐다.

아울러 태영건설은 지난달 24일에 LH가 개최한 ‘2019년 시공 VE(Value Engineering) 경진대회’에서도 양산사송 공공주택지구 조성공사(2공구)현장이 기능향상·가치혁신에 공헌한 우수 시공 성과를 인정받아 ‘단지비용절감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태영건설 측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우수한 시공능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회사의 비전인 ‘고객 미래가치를 창조하는 최우량 기업’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태영건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