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해외로 나간 작물 로열티 1400억원…품종개발 예산 투입에도 자급률 저조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10-07 11:16: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한 해 종자 수입액 1517억원
- 국산품종자급률, 포도 4%, 배 13.6%, 양파 28.2%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버섯, 장미, 국화 등 해외에서 수입한 종자 사용료로 매년 140억원 씩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품종개발에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기도 했지만 뚜렷한 성과는 없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농작물 종자 로열티로 지급한 금액은 매년 140억원씩 총 14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로열티는 버섯이 497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컸고, 장미가 316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농촌진흥청은 국내 품종개발을 위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총 1128억원, 연평균 225억원의 R&D 예산을 집행하고 있지만, 작물별 국산품종 자급률은 포도(4%), 배(13.6%), 난(18.2%) 등 20%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채소 중에서는 양파가 28.2%로 가장 낮았고, 화훼는 장미 30%, 국화 32.1%, 포인세티아 32.3% 등이 다른 작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자급률이 낮다.

수입의존도가 높은 양파는 종자구입비로 2018년 175억원을 포함하여 지난 5년간 778억원을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버섯의 경우 농촌진흥청에서 R&D 예산 34억원을 투자해서 36개의 버섯 품종을 개발했고, 농가에 보급했지만 지난 한 해에만 로열티로 42억원이 지급됐다.

아울러 토마토는 23억원의 예산으로 10개의 품종을 개발했지만, 지난 한 해 135억원 어치의 토마토 종자를 해외에서 수입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정운천 의원은 “농촌진흥청이 국내 품종 개발에 막대한 R&D 예산을 집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품종 자급률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며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종자산업 육성을 위해 농촌진흥청이 신품종 개발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