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이사장 “日 전범기업 투자 제한? 절대 안돼…韓이 더 손해”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4 11:1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투자 제한 선언하고 ‘국민영웅’되고 싶은 유혹 왜 없겠나”
그러나 “국민 노후자금으로 운용·투자, 손해 봐선 안돼”
“국민연금, 민족감정 따라 움직이는 해결사 아니야”
“약자가 강자와 전면전 벌이면 약자가 깨지게 돼”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백색국가(수출우대국) 제외 조치와 맞물려 국민연금공단의 일본 전범기업 투자를 법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이 반대 입장을 내비쳐 관심이 집중된다.

13일자 <서울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성주 이사장은 이날 해당매체와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일본 전범기업 투자 제한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일”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이사장은 해당매체에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한 자금이 1조 2300억원밖에 안되는데, 특별히 득이 안 되니 투자를 제한하겠다고 선언하고 국민적 영웅이 되고 싶은 유혹이 왜 없겠느냐”며 “하지만 전범기업 투자 제한은 엄청난 후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국민연금이 투자금을 빼겠다고 선언하고, 일본 연기금도 똑같이 선언하면 우리가 더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며 “일본이 조금이라도 투자금을 변동하면 한국 시장이 큰 타격을 입는 취약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자가 강자와 전면전을 벌이면 약자가 깨지게 된다. 고도로 계산된 제한 전쟁을 벌여야 한다”며 “국민의 노후자금인 기금을 운용하고 투자하는 공단 입장에선 손해를 봐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김 이사장은 ‘만약 투자를 제한하더라도 대상이 될 전범기업의 범위를 어떻게 정의할 것이냐’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세계 연기금들은 최근의 유고 내전, 아프리카 내전 등에 대량살상무기를 공급한 기업들을 투자 배제 리스트에 올리고 있다”며 “과거 전쟁 시기에 동원된 기업은 투자 배제 리스트에 올리지 않는다. 일반적인 세계 연기금의 배제 기준과 우리의 전범기업 기준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이사장은 ‘논의를 시작하는 것 자체가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느냐’는 해당매체의 질문엔 “우리가 공개적으로 전범기업 문제를 예의주시하면 일본의 압박이 더 커질 수 있다. 실제로 국내 자본시장에서도 그 부분을 많이 우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외교는 외교로, 정치는 정치로, 투자는 투자로 대응해야 한다”며 “국민연금은 민족 감정에 따라 움직이는 해결사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김 이사장은 “가급적 이슈를 피해 가겠다는 게 국민연금의 생각이며, 이 해법이 더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하며 해당매체와의 인터뷰를 끝마쳤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