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제조사 긴급 기자회견..."과도한 운반비 인상 요구 반대"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10:12: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운반사업자 집단행동 예고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수도권 소재 137개 레미콘 제조사는 29일 중소기업중앙회 중회의실에서 ‘레미콘운반사업자의 과도한 운반비 인상 요구에 반대’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도권 레미콘제조사들은 “코로나19로 국내 건설경기 침체가 맞물리며 2020년 5월 기준 전년대비 판매량이 19% 감소하는 등 미래를 예측할 수 없는 위기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현재 ‘건설기계관리법’에 따른 ‘건설기계 수급조절제도’로 신규 영업용 레미콘 트럭 등록이 2009년 이후 11년째 금지됐다. 이에 차량이 노후화되고 운반사업자도 고령화돼 있어 안전사고 시 대형사고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가운데 운반사업자들은 집단행동을 가속화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제조사와의 기존 계약서상 계약기간, 운반비 등을 일방적으로 무시하고 “운반비 15% 인상 요구와 불응 시 내달 1일 집단 운송거부를 예고하고 있어 레미콘제조사들의 경영위기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레미콘 운반사업자는 개인사업자로서, 27개 건설기계 중 유일하게 건설사가 아닌 레미콘 제조사와 직접 운반계약을 체결하고 있으며, 그동안 수도권 레미콘 제조사들은 레미콘 운반비를 매년 5∼6% 수준 인상하여 년 평균 약 6천만원의 운반비를 지급하고 있다.

이는 타 업종 대비 높은 수준이며 운반비 외에도 유류비 100% 지원, 식대지원 등 운반사업자들의 소득보존을 위해 매출 및 가동률 감소상황에서도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레미콘 운반사업자들은 현재 국가적인 위기상황에서 더 이상 건설현장의 피해를 볼모로 한 과도한 운반비 요구와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건설현장이 멈춰서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계약한 당사자 간 성실한 협의를 통해 원만히 해결해 상생할 수 있도록 협력을 요구했다.

 

<이미지제공=중소기업중앙회>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