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명품관, 국내에 하나뿐인 시계, 스위스 명품 ‘브레게’ 한정판 출시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10:42: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갤러리아명품관은 스위스 하이엔드 워치 메이커 브레게(Breguet)의 ‘2019 노벨티인 클래식 뚜르비옹 엑스트라 플랫-스켈레트 5395’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갤러리아명품관은 1801년 6월 26일 아브라함 루이 브레게가 뚜르비옹 기술 특허를 최초로 취득한 날을 기념해 6월 26일 해당 모델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뚜르비옹은 기계식 시계에서 중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간 오차를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장치로 고도의 제작 기술을 필요로 해, 하이엔드급 시계에만 포함되는 옵션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제공=갤러리아]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