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6월 국가보훈대상자 대상 무료 택배 서비스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9 10:11:2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CJ대한통운은 국가보훈처와 함께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한 달간 독립유공자, 참전유공자, 5‧18 민주유공자 등 국가보훈대상자 본인 및 선순위 유족을 대상으로 무료 택배 서비스를 제공하는 ‘나라사랑 택배’ 행사를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2001년부터 국가를 위해 희생한 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이들에게 실질적인 생활 편의를 제공하고자 20년째 나라사랑 택배를 진행해 오고 있다.

나라사랑택배를 통해 혜택을 받은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이 접수한 택배건수는 첫 해 215건에 불과했다. 이후 온라인‧모바일쇼핑이 활성화되고 풀필먼트, 새벽배송 등 신서비스 등장으로 택배가 일상생활의 필수적이고 보편적인 서비스가 되면서 나라사랑 택배 접수건수 또한 증가했다. 최근 3년간 평균 약 8200건, 19년간 누적 접수건수는 총 5만여건에 달했다.

국가보훈대상자 본인 또는 선순위 유족은 CJ대한통운 고객센터 전화를 통해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안내원의 안내에 따라 보훈번호를 알려주고 나라사랑 택배로 접수한 뒤, 택배기사가 방문했을 때 유공자증 또는 유족증을 제시하면 된다. 1인당 하루 3건 이하로 접수 가능하며 접수일 기준 내달 한 달간 시행된다.

이에 앞서 CJ대한통운은 지난 3월, 4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민들에게 개인택배 무료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 첨단기술, 시스템, 인프라 등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손과 발이 묶인 국민들이 일상생활에 큰 불편이 없도록 위생용품과 생필품 등을 안정적으로 배송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유공자들과 유가족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으로 20년째 나라사랑 택배를 시행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기반으로 택배 서비스가 국민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위한 사회간접자본이자 생활기간 산업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