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국토부 계양광역소각장 설치, 적철지 않아”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1 10:45: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토교통부 업무보고 사진.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계양구을)은 지난 31일 국토교통부가 계양테크노밸리 내 광역소각장을 설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송영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된 국토교통부 업무보고에서 “인천시는 작년 9월에 보낸 공문이 확정안이 아닌 예시라고 말하고 있으나, 테크노밸리 건설을 핑계로 광역소각장을 추진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 국토부와 함께 계양광역소각장을 백지화시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규철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지난해 9월 24일 인천시가 인천계양 공공주택지구 내 광역폐기물처리시설 설치 검토를 요구했으나, 인천시에서 요청한 광역폐기물시설 규모는 가처분 용지의 약 10% 수준으로 공공주택지구 사업목적에 부합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단장은 “계양지구 발생 폐기물량 대비 광역폐기물처리시설은 규모가 과도하다”며 “처리용량이 계양지구 대비 가연성폐기물 85배, 음식물폐기물 22배, 재활용 14배에 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각장 굴뚝 높이는 60~100m 이상 필요하지만, 해당 사업지구는 수평표면구역으로서 45m 고도제한이 있어 소각장 굴뚝 설치에 어려움이 있고, 기존 주거지역의 민원 등을 감안할 때 설치가 곤란하다”고 설명했다. 수평표면이란 공항표점(활주로중심점)에서 공항의 등급에 따라 반경 800~4,000m × 높이 45m의 공간을 의미한다.

아울러 “과도한 시설규모 등을 감안, 인천시가 요구한 광역폐기물처리시설은 계양지구 내 미반영하는 것으로 인천시와 협의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