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중 1명’은 여기저기서 돈 빌렸다…“가계대출 다중채무 문제 심각해”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2 10:44: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과도한 가계대출로 인해 금융부실이 우려되는 가운데 다중채무도 늘고 있어 부실 우려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 같은 부실 채권이 한 번에 터지게 되면 부실이 부실을 낳는 악순환이 반복되는데, 과거 우리 경제를 덮쳤던 외환위기가 바로 이런 상황인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 가계대출은 1500조 원 규모인데, 이 같은 경제 뇌관이 터졌을 때 그 피해는 과거 외환위기 당시보다 더 심각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 등의 분석이다.

현재 대출채무가 있는 전체 채무자 10명 가운데 2명 이상은 은행이나 카드사 등에서 3건 이상의 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다중채무자이며, 이들은 1인당 평균 1억2000만원 수준의 대출을 갖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1일 금융감독원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전체 대출자는 1938만5316명이며, 이 가운데 21.8%에 해당되는 422만9703명은 다중채무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다중채무자들의 대출 금액은 6월 말 기준 509조1204억원이었다. 이는 전체 대출금의 32.0%에 달하는 수준으로 다중채무자 한 명 당 1억2037만원의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었다.

부채 규모는 지난 2014년 말 340조8710억원에서 올해 6월 말에는 509조원으로 5년 간 증가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소득수준별로 보면 소득수준이 연 3000만원대인 다중채무자가 119만9735명으로 전체의 약 28.4%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들의 대출 규모는 94조994억원이다.

이 같은 다중채무자들의 업권별 대출현황을 보면 은행권에서 대출은 받은 자주는 275만294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카드사에서 빚을 진 차주가 224만5417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그 뒤로 캐피털 이용자 158만5676명, 상호금융 120만678명, 저축은행 103만8549명 순으로 집계됐다.

이에 국회 정무위원회 김정훈 의원은 “은행과 카드사 등 동시에 3건 이상의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는 연체와 부실의 위험이 높은 대출 대상”이라며 “이들의 상환 능력이 떨어져 돌려막기 식으로 빚을 갚다 보면 결국 파산할 가능성이 크고 이 여파는 금융시장 전체로 번질 수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