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카메라폰, 시장 경쟁 가속화…“2021년엔 50%까지 증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2 10:29: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삼성전자와 LG전자 등이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된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시를 확산하면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트리플 카메라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사진 최적화 및 심도 효과 같은 기능을 제공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일 국내 출시된 LG V50 씽큐(ThinQ)는 전면에 듀얼 카메라,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 등 총 다섯 개의 카메라를 장착했다. V50 씽큐는 카메라 5개를 활용해 다섯 가지의 화각을 담는 펜타 샷을 지원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10도 전면 듀얼 카메라와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했다. 최근 출시된 갤럭시S10 5G는 전면에 듀얼카메라, 후면 듀얼픽셀 카메라 초광각 카메라 망원 카메라·3D 심도 카메라 등 총 6개의 카메라를 장착했다.

출시가 지연된 갤럭시폴드는 전면 듀얼 카메라, 후면 트리플 카메라, 커버에는 1000만 화소 셀피 카메라가 탑재됐다.

이같이 트리플카메라를 장착한 스마트폰은 해를 거듭할수록 더 확산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한 스마트폰의 비중이 2019년 말 15%, 2020년 말 35%, 2021년 말 50%까지 증가할 것으로 관측된다”라고 밝혔다.

올해 3월 기준으로 전 세계에 판매된 스마트폰 중 6%만이 3대 이상의 후방 카메라 센서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최근 들어 준프리미엄급과 중저가 스마트폰에도 트리플 카메라가 내장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4분기 이후 갤럭시A 시리즈에 듀얼, 트리플 등 멀티카메라와 로테이팅 카메라 등을 탑재해 선보인 바 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는 특히 저렴한 가격대의 모델에서 트리플 이상의 카메라를 채택하고 있다”며 “올 연말 출시되는 애플 제품도 이 카테고리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