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오거돈 부산시장, 유재수 부시장에 앉힌 배경 소상히 밝혀라”

신교근 / 기사승인 : 2019-12-02 10:21: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난 101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한 오거돈 부산시장(왼쪽)과 유재수 당시 경제부시장이 국감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1일 “부산시민을 대표해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요청한다”며 “유재수를 부산시경제부시장에 임명하게 된 배경과 과정을 시민 앞에 소상히 밝혀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최근 유 전 부시장이 검찰에 구속됐다. 유재수의 구속으로 문재인 정권의 추악한 비리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나 유재수를 부시장으로 임명하고 그를 감싸 온 오거돈 시장은 유재수의 구속에 대해 부산시민에게 단 한마디의 해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유재수는 비위의 온상, 현 정권의 추악한 비리의 핵심인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거돈 시장은 유재수의 비리혐의에 대해 알고도 임명했다면 비위 공무원에게 부산의 경제를 통째로 맡긴 책임이 따를 것”이라며 “몰랐다면 이런 비위 인물에게 부산경제를 맡긴 무책임함에 대해서도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오거돈 시장은 당초 유재수 부시장의 비리의혹을 비호하다 이제와 발뺌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따져 물으며 “지난해 12월 본 의원이 유재수 사건에 대해 처음으로 폭로하고 문제를 제기하자 오 시장은 이례적으로 ‘현안에 대한 부산시의 입장’을 발표하며 ‘유재수가 금융위원회 근무 당시 감찰을 받은 바 있으나 비위 행위는 전혀 없었으며 품위 손상 수준의 경미한 사안으로 종결되는 등 일련의 상황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거돈 시장은 유재수와 관련된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것에 대해 법적 조치까지 고려하겠다고 강경하게 엄포를 했다”면서 “지난 10월경부터 유재수 사건에 대한 증거들이 나오고 검찰의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오 시장은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재수와 관련해 ‘감찰 사실을 몰랐으며 부산의 연고도 없는 유 부시장을 임명 한 것은 더불어민주당의 추천을 받아서 임명하게 됐다’고 증언하며 본인의 말을 번복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결과적으로 오거돈 시장의 인선 실패로 인해 부산시의 경제정책에 공백이 발생했다”며 “오 시장은 유재수 본인이 사의를 표명했음에도 곧바로 사직 처리해 사태를 수습하지 못할망정 구속을 앞둔 시점까지 기다려줬고, 그동안 부산의 경제는 더욱 추락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거돈 시장은 유재수 사건에 대해 부산시민에 대해 단 한마디의 사죄도 없이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민은 안중에도 없고 문재인 정권 실세를 감싸는데 만 혈안이 돼 있는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민을 농락하고 부산경제를 망친데 대해 부산시민에게 석고대죄 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