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그룹차원 코로나19 피해고객 지원 본격화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0:32: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우리금융그룹은 26일 ‘코로나19대응 테스크포스(TF)’를 그룹 차원으로 격상시키고, 우리은행 등 전 그룹사의 역량을 총동원해 고객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대인접촉에 따른 불안감 해소와 확산방지를 위해 전체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오는 28일부터 내달 31일까지 인터넷·모바일뱅킹 등 우리은행 이용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음식, 숙박, 관광업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에게 4천억원 규모로 경영안정자금을 신속지원하고 있으며, 일시적 영업실적 악화로 유동성이 부족한 소상공인의 경우 현 상황이 안정화될 때까지 대출만기를 유예키로 했다.

우리카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최대 6개월간 카드대금 청구를 유예하며, 영세·중소가맹점 이용고객 대상으로 내달 31일까지 2~3개월 무이자할부 지원 및 카드론 등 카드대출 금리 인하 및 상환을 유예키로 했다.

우리종합금융도 그룹 차원의 지원 대책에 동참, 코로나19 피해 우리종금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만기를 유예하고, 연체이자도 면제할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대응 위기경보 최고 단계(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우리금융은 대고객, 대직원 보호를 위한 방안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타격을 크게 입은 대구·경북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지역특산품과 물품을 구매하는 등 지원을 본격화 한다는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는 눈앞에 보이는 사업보다 우리와 함께하는 모든 고객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보답할 때”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