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자 선정'...소상공인 지원 사격 나선다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03 10:03: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지원사업에 소상공인 분야의 실증사업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지원사업에 소상공인 분야의 실증사업자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마이데이터 사업이란 개인 본인과 관련된 데이터를 스스로 제공하고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참여 기업들이 상품·정책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마이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과제 공모를 진행하고, 의료·금융·교통·생활 및 소상공인 5개 분야에서 8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신한카드가 참여한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실증 사업은 참여기관이 보유한 매출 ·상권·부동산 거래정보에 소상공인이 직접 제공하는 권리금·임대료 등 데이터를 통합해 소상공인 대상 맞춤형 신용평가를 실행하고, 대출 중개 기능을 통해 고객에게 유리한 조건의 금융 서비스를 추천 및 제공하겠다는 복안이다.

신한카드는 동 사업을 통해 사각지대에 있던 소상공인의 점포가격 적정성, 합리적 임대료 책정 등 소상공인의 점포거래 정보에 관한 입체적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창업자와 임대인 등 상가부동산 거래 참여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마이데이터 실증사업은 소상공인 연합회를 주축으로 제로페이 운영사 '한국간편결제진흥원'과 전국 공인중개사 데이터 보유기관인 '코렉스플래닝' 등 7개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지난해 10월 출범한 개인사업자CB ‘마이크레딧(My CREDIT)’ 사업의 일환으로 소상공인 맞춤형 신용평가를 제공할 계획이다. 플랫폼을 통해 수집된 소상공인의 데이터가 비즈니스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인포 서비스로 거듭나게끔 빅데이터 역량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사업 영위를 위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모색하는 등 금융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경제 가속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신한카드)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