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후 기장 하고 싶은 것 “1위 여행, 2위 대기업 이직”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23 10:38: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직장인들이 퇴사 후에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는 여행과 대기업 이직 및 재입사인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바로면접 알바콜과 직장인 12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퇴사를 고민해 본 적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무려 91%로 드러났다. 퇴사를 고민해보지 않은 직장인은 9%에 불과했다.

퇴사를 고민된 이유로 가장 많은 득표를 받은 항목에는 ‘연봉’(16%)이 꼽혔다.

뒤이어 ▲상사·직속 상사, 조직분위기·회사문화(각 13%), ▲업무(12%), ▲복리후생 (10%) 순으로 두 자릿수 선택을 받았다. 이 외에도 ▲기타 근무여건(9%), ▲동료·직원들(7%), ▲야근(6%), ▲출퇴근 시간·거리(5%), ▲학업·진학에 대한 미련(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기업 규모별로 가장 많이 꼽은 퇴사 사유가 달랐다. 대기업 재직자의 경우 퇴사하려는 이유로 ‘업무’(15%)를 가장 많이 꼽았지만, 중견·중소 재직자는 ‘연봉’(각 17%)을 1위로 선택했다.

또 ‘복리후생’ 때문에 퇴사를 고민했다는 응답의 경우 중소기업에서 11% 선택된 것에 반해 대기업에서는 6%에 그쳤다.

직장인이 퇴사 이후 가장 희망하는 것으로는 ‘여행’이 31%의 지지를 받으면서 1위로 꼽혔다.
그 뒤로 ‘자기계발’과 ‘대기업 입사준비’가 각각 15%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희망하는 것들로는 늦잠·낮잠(8%), 공무원 시험 준비(7%), 창업(6%), 유학(5%), 운동(4%), 대학교·대학원 진학(3%) 순으로 집계됐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