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주총 파업참여 300여명 인사 조치 예고…노조 ‘반발’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0:27: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현대중공업이 법인분할 주주총회 파업 과정에 연루된 300여명의 조합원을 대상으로 인사위원회를 개최한다. 

이에 노조는 크게 반발해 추가 파업을 벌이는 등 노사관계는 좀처럼 봉합되지 않는 모양새다.

24일 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 조합원 330명에게 이번 주까지 인사위원회에 참석하라고 통보했다.

인사위원회 대상 가운데 30명은 파업이나 주주총회장 점거 과정에서 회사 기물을 파손하거나 사측 관리자 등을 폭행한 것으로 회사는 보고 있다.

나머지 300여명도 회사가 주총 관련 파업이 불법이라며 수차례 보낸 경고장을 무시하고 파업에 적극 동참한 조합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앞서 파업 미참여 조합원을 폭행한 혐의로 3명을 해고조치 한 바 있다. 30명 대상 인사위 통보는 이와 관련한 후속조치로 불법 행위에 강경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와 별로도 파업 도중 사내 물류이동을 막고 불법·폭력행위를 주도한 노조 집행부와 조합원 90여명도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에 고소·고발한 상태다.

회사는 그동안 주총 관련 파업이 불법이라고 밝혀왔다. 법인분할은 회사경영과 관련된 사안으로 파업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노조는 이번 회사 징계 조치와 인사위원회 개최에 반발해 24일 오후 2시부터 3시간 전 조합원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25일과 26일에도 각각 3시간과 4시간 파업한다.

특히 26일 오후 4시부터는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도 합류할 예정이다.

노조 측은 “단체협약상 쟁의 기간에는 조합원 징계를 할 수 없는데도 회사는 징계를 남용하고 있다”고 불만의 목소리를 높였다.

회사 측은 “이번 파업은 명백한 불법파업으로, 불법·폭력 행위에 대해선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