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서울대학교병원, 공공보건의료 역량강화 위해 손잡아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0 11:35: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필수의료 국가책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
심뇌혈관질환 체계적 관리 위한 중앙심뇌혈관센터 추진 국회 토론회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과 서울대학교병원(원장 김연수)이 국가중앙병원으로서 공공보건의료 발전을 위해 손잡는다.

국립중앙의료원과 서울대학교병원은 오는 11일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필수의료 국가책임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그 첫 행보로서 ‘심뇌혈관질환의 체계적 국가관리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공공보건의료 전달체계 및 거버넌스의 총괄 또는 국가를 대표하는 4차병원, 교육과 연구의 중추로서 두 기관의 이번 업무협약은 공공보건의료발전 종합대책(2018년 10월 1일)이 목표로 하는 공공보건의료 정책과 연구, 임상 전반의 국가 역량 강화를 위한 획기적 전환점이 될 전망이다.

업무협약의 구체적 내용으로는 △국가책임의 필수의료 분야의 체계와 역량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범부처 공공병원 협의체 구성 및 운영 △필수의료 전달체계 허브(총괄지원) 역할 수행 △중앙심뇌혈관질환센터 유치 등 공공의료 분야 정책 공동추진 △기타 공공보건의료 발전을 위한 활동 등이다.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공동 주최하는 심뇌혈관질환의 체계적 국가관리를 위한 대토론회에서는 심뇌혈관질환 국가안전망 구축의 현황과 문제점, 그리고 개선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진다.

먼저 건국대학교 예방의학과 이건세 교수가 ‘국내 심혈관질환 관리의 현황 및 계획’을 주제로 권역과 지역 간 후송체계의 문제점, 지역 간 의료격차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해당 현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평준화 전략을 제시한다.

이어 차재관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협의회장은 ‘중앙심뇌관질환센터의 필요성’을 주제로 중앙-권역-지역으로 이어지는 심뇌혈관질환의 콘트롤 타워 기능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를 위한 정부의 역할을 제안한다.

지정토론은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윤병우 교수가 좌장을 맡아 김기남 질병정책과장,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 나정호 대한뇌졸중학회 이사장, 백남종 대한뇌신경재활학회 이사장, 황경국 전임 충북대학교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장 그리고 안기종 환자단체협의회 대표 등 관련 전문가와 함께 의견을 공유한다.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공공의료의 국가책임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요구에 부응하고, 국가 공공보건의료 체계 발전을 이끌어야 하는 두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병원장도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이 협력해 필수의료 전달체계의 명실상부한 허브로 자리매김해야 할 것”이라며 특히 “심뇌혈관질환은 필수중증의료분야의 핵심인 만큼 체계적 국가관리를 위해 중앙심뇌혈관질환센터 설립 등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